Home 알림마당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보도자료_민주당, 인천 기초의회 선거구 개악 한국당 규탄 대회 열어
인천시당 조회수:389 211.209.225.108
2018-03-19 15:59:29

민주당, 인천 기초의회 선거구 개악 한국당 규탄 대회 열어

- 민주당 인천시당 소속 당원 200여명, 지난 3월 16일 기초의회 선거구 개악안 표결로 밀어붙인 자유한국당의 사죄 촉구.

- 신은호 시의회 원내대표, “이번 선거구 개악으로 지방자치 정신 훼손한 자유한국당, 시민들이 반드시 심판할 것.”

 

3월 19일 오후 민주당 인천시당(위원장 윤관석)은 인천시청에서 ‘인천 군·구의회 선거구 개악 폭거 자유한국당 규탄 대회’를 열었다. 이날 규탄 대회에는 200여 명의 인천시당 소속 당원이 참여한 가운데, 이용범 시의회 기획행정위원의 경과보고와 신은호 시의회 원내대표의 규탄 성명 발표가 있었다.

 

이용범 의원은 경과보고에서 “상임위는 4명 중 3명이 자유한국당 소속이고, 시의회도 자유한국당이 3분의 2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과부적으로 이번 선거구 개악을 막아내지 못했다.”며, “결국 2인 선거구 24곳, 3인 선거구 18곳으로 후퇴한 개악안이 표결에 부쳐져 시의회에서 통과되었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신은호 원내대표는 규탄사를 통해 “시의회 다수를 점한 자유한국당은 3·4인 선거구를 늘리는 선거구 개선은커녕, 기존 3인 선거구를 줄이고 4인 선거구를 모두 없애는 선거구 개악을 밀어붙였다.”며, “시민들은 지방자치 자격이 없는 자유한국당에게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다.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은 이번 선거구 개악에 대해 이제라도 시민들에게 사죄하기를 촉구한다.”고 강변했다.

 

총화발언에 나선 조택상 중구동구강화옹진 지역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이 합의 정신에 어긋나는 다수결로 표결을 밀어붙여, 지방자치와 민주주의의 정신을 훼손했다. 앞으로 민주당 인천시당이 인천의 풀뿌리민주주의와 시민주권을 수호하는 데 앞장서야 한다.”며, “여기 계신 우리 당원 한분 한분이 그러한 지방자치의 수호자가 되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역설했다.

 

2018년 01월 22일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당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