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알림마당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논평_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해경부활 인천환원 약속 지켰다
인천시당 조회수:141 211.209.225.108
2018-02-01 15:05:56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해경부활 인천환원 약속 지켰다

- 박근혜 정권이 세월호 참사 책임 전가하려 해체 밀어부치고 인천시와 새누리당이 수수방관한 해경,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부활시키고 결국 인천 환원까지 이뤄내.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거짓은 참을 이길 수 없다.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우리는 포기하지 않는다.’

세월호 참사 진실 규명을 위해 싸운 국민들이 가장 사랑한 노래의 가사다. 그리고 이 노래가 추구한 정의를 위해 국민들은 4년의 긴 어둠 속에서 싸워야 했다. 특히 인천시민들에게는 박근혜 새누리 정권이 노리개처럼 유린한 해경이 부활하고 인천으로 돌아오는 것이 가장 마지막 사필귀정이었다.

 

민주당 인천시당은 해경해체 직후부터 해경부활 인천환원을 위해 포기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19대 대선을 앞두고 ‘해경부활 인천환원’이 문재인 후보 대선공약에 채택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어필해, 문재인 대통령이 유세현장에서 인천시민들에게 직접 공약하도록 했다. 그리고 드디어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해경의 연내 인천환원을 공식 선언하며 마침표를 찍었다.

 

박근혜 정권이 ‘세월호 7시간’을 은폐하기 위해 백방으로 로비와 압력을 가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드러났다. 오직 친박 권력 놀음으로 밤새는 줄 몰랐던 인천시장과 당시 새누리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세월호 진실 규명’은커녕 ‘해경 해체’를 막기 위해 노력했을 리 만무한 이유다. 인천시와 자유한국당이 ‘해경부활, 인천환원’에 숟가락 얹을 자격이 없는 이유기도 하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 했다. 지금 인천시와 자유한국당은 세월호를 둘러싼 일련의 과정들과 똑같은 행태를 다른 사안들에서도 그대로 보이고 있다. 제3연륙교와 7호선청라연장, 소래포구 국가어항 지정이나 부평미군기지 환원 등이 대표적이다. 숟가락을 얹더라도, 먼저 시민들에 사과하는 정도의 염치는 가지길 바란다.

 

 

2018년 2월 1일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당

댓글[0]

열기 닫기

top